한국

[주목 삼정KPMG] TS 본부 

newsletter img

 

 

M&A 회계자문 업계의 ‘명품 브랜드’
삼정KPMG TS본부

 

지난 2000년 출범한 삼정KPMG TS(Transaction Services)본부는 ‘M&A 회계자문’이라는 한 우물만을 파온 전문가 조직이다. 국내 회계•컨설팅 업계에서 M&A 회계자문만을 ‘풀타임’으로 전담하는 조직을 최초로 갖춘 곳이 바로 삼정KPMG다.

 

그 덕분에 TS본부는 국내 M&A 회계자문 시장을 주도하는 리더로 성장할 수 있었다. TS본부는 M&A의 시작 단계부터 종료 단계까지 전 과정에 걸쳐 고객에게 필요한 회계자문을 수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M&A 대상 검토 및 평가, 재무실사(Financial Due Diligence), 협상 지원, 계약서 작성 지원, 가격정산 등이 주된 업무다.

 

나아가 M&A 거래 종료 이후 고객에게 예상치 못한 손해가 발생할 경우에는 손해배상 청구 업무도 수행한다. 이렇게 다양한 서비스 중에서도 가장 근간을 이루는 것은 바로 재무실사 업무다. M&A 대상 기업의 가치를 정확하게 분석해 거래에 따른 기회와 위험 요인을 파악하는 업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보니 업무에 따른 중압감과 스트레스도 클 수밖에 없다. 그런 까닭에 재무실사를 할 때는 M&A 대상 기업을 파악할 수 있는 최대한의 정보를 확보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노하우 및 전문성으로 업계 최고의 경쟁력 확보

 

M&A 거래의 진행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는 역시 매매가격이다. 매수자와 매도자가 서로 자신에게 유리한 금액을 얻어내기 위해 신경전을 펼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회계자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신경철 본부장은 “매매가격 및 가격정산 협상에서는 상대방을 논리적으로 설득하는 것이 핵심이다.

 

따라서 협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서는 대상 기업의 가치를 평가할 수 있는 주요 항목을 완벽하게 분석,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또한 실사 과정에서 자료 요청 및 제공, 질문과 답변 등을 할 때도 체계적이고 전략적이어야 한다”고 설명한다. 한편, 삼정KPMG TS본부는 국내 M&A 회계자문 시장에서 수위를 다툴 만큼 높은 경쟁력을 자랑하고 있다. 최근 수 년간의 M&A 자문 실적에서 1위를 놓친 적이 별로 없을 정도이다. 지난 2012년 자문 실적 집계에서도 Big4 회계법인들 중 1위를 기록했다.

 

그렇다면 TS본부가 고객들의 의뢰를 많이 받을 수 있는 원동력은 무엇일까? 가장 큰 강점은 역시 고도의 전문성이다. 특히 TS본부의 리더 그룹인 파트너와 이사들은 2000년 본부 출범 때부터 M&A 회계자문 업무로 잔뼈가 굵다. 우리나라에 M&A 시장이 본격적으로 형성되기 시작한 것이 사실상 IMF 외환위기 이후부터이기 때문에 TS본부의 리더들은 한국 M&A 시장의 태동기와 성장기, 성숙기를 함께하며 경험과 실력을 축적한 그야말로 베테랑 전문가들인 셈이다.  

 

 

국내기업과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도 기여

 

현재 TS본부 소속 전문가들은 우수한 역량을 갖춘 엄선된 회계사들로 이뤄져 있다. M&A 회계자문 업무는 고도의 몰입이 필요한 데다 노동 강도도 아주 센 편이다. 게다가 고객들의 요구사항도 아주 많고 수준이 높다. 그런 점을 감안하면 현재 TS본부 소속 회계사들의 실력과 열정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김진원 TS본부 상무는 “M&A 회계자문은 단시간에 많은 업무를 처리해야 하는 데다 고객 요구에 수시로 대응하려면 개인적인 시간과 자유도 상당 부분 포기해야 한다. 하지만 TS본부 멤버들은 그런 고강도 업무를 즐길 줄 안다. 특히 M&A 회계자문 업무를 통해 고객 기업과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보람을 느낄 때가 많다”고 말했다.

 

지난해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M&A라고 하면 SK그룹의 하이닉스 인수를 빼놓을 수 없다. 인수기업이나 피인수기업 모두 한국 경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업들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하이닉스는 부실기업에서 우량기업으로 거듭났지만 오랫동안 새 주인을 찾지 못하던 터였다.

 

이 M&A 거래 과정에서 TS본부가 회계자문을 맡았었다. 신경철 본부장은 “SK의 하이닉스 인수는 거래 규모도 컸지만 국가 경제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었다고 본다. 당시 TS본부는 SK의 하이닉스 인수를 위한 사전 검토부터 인수 후 PMI(Post-Merger Integration: 인수합병 이후의 조직통합)까지 고려해 많은 준비를 했었다. M&A 거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은 물론 하이닉스가 SK라는 큰 기업의 품에 안겨 성장 모드로 가고 있어 더욱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M&A 회계자문 시장의 명품 브랜드 추구

 

일반적으로 M&A의 성공 여부를 따질 때 매매계약서에 도장만 찍으면 M&A가 잘 완료된 것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하지만 M&A는 기업을 인수한 이후가 훨씬 더 중요하다. 피인수기업 활용에 대한 전략적 판단과 향후 시장 상황에 대한 명확한 전망이 결여되면 실패로 돌아가기 십상이라는 뜻이다.

 

M&A의 성공 여부는 대상 기업의 핵심역량과 위험요인을 얼마나 정확하게 파악하느냐에 달려 있다. 매수자 입장에서는 기업 인수를 통한 기대효과가 무엇인지 명확해야 한다. 만약 M&A를 통한 시너지 효과가 분명하지 않고 또한 미래 실적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제대로 고려되지 않는다면 그 M&A는 실패할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현재 삼정KPMG TS본부는 M&A 회계자문 시장의 ‘명품 브랜드’를 추구하고 있다. M&A 시장이 성숙해지면서 이제 고객들도 자문 서비스의 품질을 평가하는 안목을 갖추게 됐다. 따라서 차별화된 서비스, 고품질 자문을 바탕으로 가장 신뢰받고 사랑받는 자문사가 되겠다는 것이 TS본부의 목표인 것이다.

 

신경철 본부장은 “싱가포르에 출장을 갔을 때 어떤 백화점 앞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는 장면을 보았다. 나중에 알고 보니 ‘루이비통’ 가방을 사려는 행렬이었다. 그때 사건이 TS본부의 자문 서비스를 고객들이 먼저 줄지어 찾게끔 만들겠다고 다짐한 계기가 되었다. 앞으로 ‘삼정KPMG TS’라는 브랜드가 M&A 회계자문 시장에서 명품으로 널리 인식되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